MY MENU

청소년교육

제목

긍정의 힘 - 세 나무 이야기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6.11.17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637
내용

세 나무 이야기(The Tale of Three Tree)는 올리브와 떡갈나무와 소나무의 원대한 꿈을 이야기하고 있는 동화이다. 이들 나무들은 각자 특별한 존재가 되겠다는 큰 꿈을 품고 있었다.

올리브 나무는 정교하고 화려한 보석 상자가 되어 그 안에 온갖 보물을 담는 꿈을 꾸었다. 어느 날 나무꾼이 숲의 수많은 나무 중에서 그 올리브 나무를 선택하여 베었다. 올리브 나무는 아름다운 보석 상자가 될 기대에 부풀었지만, 더럽고 냄새나는 짐승의 먹이를 담는 구유가 되었다. 가슴이 무너져 내리고 꿈이 산산조각 났다. 자신은 가치가 없고 천한 존재라는 느낌이 들었다.

떡갈나무도 위대한 왕을 싣고 바다를 건널 거대한 배의 일부가 되겠다는 꿈에 부풀어 있었다. 그래서 나무꾼이 자신을 베었을 때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나무꾼이 자신으로 조그만 낚싯배를 만들고 있음을 알았다. 떡갈나무는 슬픔의 눈물을 흘렸다.

높은 산의 꼭대기에 사는 소나무의 유일한 꿈은 언제까지나 높은 곳에 버티고 서서 사람들에게 하느님의 위대한 창조 섭리를 일깨워 주는 것이었다. 그런데 순식간에 번개가 치더니 소나무를 쓰러뜨리면서 그 꿈을 빼앗아 버렸다. 얼마 후에 나무꾼이 쓰러진 소나무를 가져다가 쓰레기 더미에 던져 버렸다.

세 나무는 모두 자신의 가치를 상실했다는 생각에 크게 실망했다. 세 나무의 꿈은 모두 사라졌다. 하지만 하느님은 다른 계획을 갖고 계셨다.

오랜 세월이 흘러 마리아와 요셉은 아이를 낳을 곳을 찾지 못해 헤메고 있었다. 그들은 마침내 마구간을 발견했고, 아기 에수가 태어나자 구유에 뉘였다. 이 구유는 바로 그 올리브 나무로 만든 것이었다. 올리브 나무는 귀중한 보석을 담고 싶었으나 하느님은 더 좋은 계획을 갖고 계셨다. 올리브 나무는 이 세상에서 가장 귀한 보물인 하느님의 아들을 담게 되었다.

시간이 흐를수록 예수님은 키와 지혜가 자라가셧다. 어느 날 예수님은 호수 건너편으로 건너가기 위해 크고 멋진 배가 아닌, 작고 초라한 낚싯배를 선택하셨다. 이 낚싯배는 그 떡갈나무로 만든 것이었다. 떡갈나무는 위대한 왕을 태우고 바다를 건너고 싶었으나 하나님은 더 좋은 계획이 있으셨다. 이제 떡갈나무는 만왕의 왕을 태우게 되었다.

또 몇 년이 흘렀다. 몇몇 로마 병사들이 그 소나무가 버려진 쓰레기 더미에서 뭔가를 부지런히 찾고 있었다. 이에 소나무는 곧 땔감 신세가 되겠거니 생각했다. 하지만 놀랍게도 병사들은 소나무를 작은 두 조각으로 쪼개 십자가를 만들었다. 그리하여 그 소나무에 예수님이 매달리시게 되었다. 이 소나무는 오늘날까지도 사람들에게 하느님의 사랑과 연민을 보여주고 있다.

세 나무는 모두 자신의 가치를 상실했다고, 여기서 다 끝났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결국 이 나무들은 이 세상에서 가장 놀라운 이야기의 중요한 부분이 되었다.

Joel Osteen(2004),정성묵 역(2005), 긍정의 힘, pp.85-87
0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